‘귓속말’ 권율, 조달환에 “이보영 제거하면 돼” 절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22 22-07-14-035-vert

‘귓속말’ 권율이 피신했다.

22일 방송된 SBS ‘귓속말’에서는 신영주(이보영)를 피해 절로 피한 강정일(권율)이 절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정일은 조경호(조달환)와 함께 절로 향했다. 강정일은 조경호를 향해 “동영상의 증거 능력을 무력화 시키는 방법이 있을 거다. 회유에 의한 거짓 진술, 불가항력”이라고 말한 뒤 “신영주를 제거하면 된다. 사람 불러라”라고 소리를 질렀다.

그러나 조경호는 “내가 제거하고 같이 들어갈까? 우리 애 유치원 들어갔다. 내가 해줄 수 있는 건 외국으로 밀항하는 배 알아봐주는 것”이라며 112에 전화를 걸어 강정일을 입 다물게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