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 송은이-김영철 가상결혼 반대 “족보 꼬인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최고의 사랑'

사진=JTBC ‘최고의 사랑’

‘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가 송은이-김영철 커플을 반대했다.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에 ‘여사친-남사친’ 커플로 김영철과 함께 합류하게 된 송은이가 가상 결혼생활에 앞서 윤정수와 김숙을 만났다.

가상 결혼 소식을 알리기 위해 두 사람을 기다리던 송은이는 “영철이와 결혼한다는 소식을 들으면 두 사람이 배신감을 느낀다고 할 것 같다”며 한껏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윤정수와 김숙이 약속 장소에 도착하자, 송은이는 상기된 얼굴로 두 사람에게 “옆집으로 이사를 오게 됐다. ‘최고의 사랑’에 새로운 커플로 들어왔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숙은 깜짝 놀라며 “여태까지 숨기고 있었냐. 상대는 누구냐”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최근 발표한 곡인 ‘따르릉’을 부르며 등장하는 김영철을 본 윤정수와 김숙은 “김영철은 절대 안 된다. 너무 시끄럽다. 족보도 꼬인다”며 격렬하게 반대의사를 밝혔다.

‘최고의 사랑’은 오는 2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