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이경규 “패키지? 88년도에 여행 자율화되고 갔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뭉쳐야 뜬다’와 예능계 대부 이경규의 콜라보레이션이 드디어 시작된다.

이경규는 차태현에 이어 JTBC‘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의 두 번째 공식 게스트로 합류해 호주로 패키지 여행을 떠났다.

‘이경규의 아이들’이라 불리는 정형돈-김용만과도 오랜만에 프로그램을 함께 하게 된 터라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부응하듯 이경규는 녹화 시작부터 화려한 입담을 선보이며 ‘뭉쳐야 뜬다’ 멤버들을 리드했다.

당시 이경규와 만나 안부를 묻던 멤버들은 “패키지여행은 처음 아니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경규는 “패키지는 88년도에 여행 자율화되고 갔었다”라면서 30년 전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멤버들은 “언제 적 이야기냐. 우리 지금 효도 관광 가는 거냐”라면서 웃음을 터트렸다.

역대 최연장자의 합류로 팀명까지 바뀌게 됐다. 그동안 ‘뭉쳐야 뜬다’ 출연자 중 연장자였던 김용만의 이름을 딴 ‘김용만 외 4명’이라 칭했지만, 이번 녹화에서는 ‘이경규 외 4명’으로 불러야 했다.

‘이경규 외 4명’이 보여줄 호주 패키지 여행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공개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