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웨이’ 곽동연, 오늘(22일) 특별출연…김지원 연하남친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쌈마이웨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쌈마이웨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배우 곽동연이 ‘쌈 마이웨이’ 첫 회에 특별출연한다.

곽동연은 오늘(22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최애라(김지원)의 고시생 남자친구 김무기 역으로 깜짝 등장한다. 애라의 헌신적인 뒷바라지를 받는 만년 고시생으로, 극의 전개상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에피소드를 마련한다고.

지난해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갓병연’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던 곽동연은 ‘쌈 마이웨이’를 통해 전혀 다른 캐릭터를 소화하게 됐다. 전작의 박력 넘치는 츤데레 모습을 버리고, 여자 친구 애라의 헌신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철부지 연하 남자친구로 활약하게 된 것.

특히 곽동연이 일으킬 사건으로 인해 고동만(박서준)과 최애라의 끈끈한 관계가 확인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관계자는 “곽동연이 첫 회부터 특별출연해 ‘쌈 마이웨이’에 큰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짧지만 강렬했던 박서준, 김지원, 곽동연의 연기 호흡을 기대해달라”며 “활기찬 분위기의 현장에서 배우들과 제작진들이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첫 회에 많은 응원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꼴통판타스틱 포(4)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