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립군’, 할리우드 대작에 맞설 조선판 블록버스터가 온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원상,김무열,이정재,여진구,이솜,배수빈,정윤철 감독,대립군

배우 박원상,김무열,이정재,여진구,이솜,배수빈,정윤철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대립군'(감독 정윤철)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오갤2’, ‘에이리언’ 등 할리우드 대작에 맞설 조선판 블록버스터 ‘대립군’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처참한 전쟁 속 극한의 상황에서 벌어지는 액션신들은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영화 ‘대립군'(감독 정윤철)의 언론시사회가 22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렸다.

‘대립군’은 1592년 임진왜란, 명나라로 피란한 임금 선조를 대신해 임시조정 ‘분조(分朝)’를 이끌게 된 세자 ‘광해’와 생존을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르던 ‘대립군’이 참혹한 전쟁에 맞서 운명을 함께 나눈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날 ‘대립군’의 연출은 맡은 정윤철 감독은 영화에 대해 “500년 전 이야기지만 지금의 현실과 맞닿아 있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감독은 “백성이 결국 왕을 만든다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며 “광해의 성장 드라마와 포지션을 잡았다”고 소개했다.

대립군을 이끄는 수장 토우 역의 이정재는 주로 고위직에 몸 담은 캐릭터를 맡았던 것과는 달리 밑바닥 인생 캐릭터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관상’의 수양대군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어떻게 하면 더 자연스럽게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을지에 대해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나누고 고민했다”고 말했다.

또 여진구와의 브로맨스에 대해서는 “처음 시나리오에 쓰여진 광해는 대립군 쪽에서는 미움의 대상이었다”며 “하지만 광해와 여러 역경을 함께 겪으며 켜켜히 쌓아나가는 감정을 디테일하게 그리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 세자 광해 역을 맡은 여진구는 자신이 생각하는 리더의 덕목에 대해 이야기 했다. 여진구는 “광해라는 인물을 준비하고 연기하면서 광해는 백성들 위해 군림하는 리더가 아니라 백성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왕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전했다.

이어 여진구는 극 중 김무열이 부르는 노래에 맞춰 춤을 선보인 것에 대해 “춤을 원래 못 춰서 연습을 했는데, 막상 촬영을 할 때는 또 다르게 춘 것 같다”며 쑥쓰러워 했다. 이에 김무열은 “진구와 맞춰볼 시간이 하루 밖에 없어서 걱정했었는데 촬영하면서 감정이 막 올라왔다”며 “왕이 백성들에게 춤으로 보답한다는 것이 너무 감격스러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정 감독은 “9년 만에 영화를 내놓게 됐는데, 마지막 작품이다 생각하고 한 맺힌 마음으로 찍었다”라며 “새로운 시대가 반겨줄 좋은 영화가 됐으면 좋겠고, 새로 대통령이 되신 분은 광해가 못 이룬 꿈을 이루시길 바란다”고 남다른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대립군’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