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머신’ 제작자 “넷플릭스와 협업, 산소와 같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워 머신' 스틸컷

영화 ‘워 머신’ 스틸컷

‘워 머신’ 제작자 제러미 클라이너가 넷플릭스와 협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말했다.

2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청담씨네시티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워 머신'(감독 데이비드 미쇼)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제러미 클라이너는 시사 이후 일본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라이브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앞서 제러미 클라이너가 디디 가드너와 공동 대표로 있는 플랜 비 엔터테인먼트는 넷플릭스와 협업으로 다수의 영화를 제작하고 있다. 제러미 클라이너는 이에 대해 “넷플릭스가 우리의 비즈니스에 산소를 투입해줬다”라고 말했다.

그는 “넷플릭스가 우리 영화에 큰 열정을 보여줬다. 넷플릭스는 독특하고 강렬한 메시지가 담긴 비전 있는 영화에 관심이 많다. ‘워 머신’ 역시 대담하고 재미있는 영화라며 처음부터 큰 관심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많은 부분에서 (넷플릭스와) 협력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긍정적으로 덧붙였다.

‘워 머신’은 미국 장군이 겪게 되는 인생의 파고를 그린 블랙코미디 작품이다. 브래드 피트는 타고난 리더지만 과한 자신감으로 난관에 부딪히는 4성 장군을 연기했다. 넷플릭스를 통해 5월 26일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