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보영·이상윤·권율·박세영, 마침내 사자대면…결말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귓속말'

/사진=SBS ‘귓속말’

‘귓속말’ 이보영, 이상윤, 권율, 박세영, 유치장 사자대면이 포착됐다.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측은 22일 신영주(이보영), 이동준(이상윤), 강정일(권율), 최수연(박세영) 네 남녀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네 남녀는 경찰서 유치장으로 보이는 곳에 함께 있다. 경찰인 신영주는 취조를 하듯 서류를 손에 든 채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강정일과 최수연을 응시하고 있다.

그녀의 눈빛에선 이번에야 말로 잡아넣고야 말겠다는 의지와 분노 등을 느낄 수 있다. 이동준 역시 날카로운 눈빛, 표정으로 강정일과 최수연을 바라보고 있다.

상처투성이 얼굴로 앉은 강정일의 표정은 심중을 알 수 없어 더욱 눈길을 끈다. 지난 방송에서 강정일은 최수연의 약점을 잡고 흔들고자 했다.

그러나 최수연은 자신이 쥐고 있던 강정일의 약점을 신영주에게 넘겼고, 이로 인해 강정일의 살인죄가 만천하에 드러났다. 이런 가운데 유치장 모습이 포착된 만큼, 강정일의 상황이 나락으로 떨어져 있음을 예측할 수 있다.

동시에 최수연이 이 자리에 함께 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최수연이 건넨 녹음 파일을 통해 김성식 기자 살인사건의 진범이 강정일이란 사실이 밝혀진 상황.

그런데 최수연은 어떤 이유에서 유치장에 오게 된 것일까. 불안에 휩싸인 듯한 최수연의 표정이 더욱 궁금증을 높인다.

신영주와 이동준에게는 최수연 역시 무너뜨려야 하는 대상이다. 두 사람은 최일환과 강정일에 이어 궁극적으로 최수연까지 함께 옭아매고자 할 것이다. 과연 신영주, 이동준의 전략은 무엇인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귓속말’ 16회는 2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