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이 보여주고 있는 한류스타의 위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0522 박해진1

‘원조 한류스타’ 박해진이 해외에서 연일 메인을 장식 중이다.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이 10회까지 방송된 가운데,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이례적인 핫한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맨투맨’은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서 22일 현재 누적 검색 3억뷰 달성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웨이보에서는 #박해진 manxman#, #박해진 mantoman#, #한국드라마 manxman#, #밀행요원# 등 다양한 검색어로 화제 몰이 중이다. 정식 서비스를 하지 않음에도 불구 현재 방영 중인 한국 드라마 중 매일 약 100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단연 압도적인 수치로 기록을 경신 중이다.

앞서 중국 내 한류 콘텐츠에 대한 규제 분위기 속에서도 박해진과 ‘맨투맨’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이어져 왔다. 일찌감치 중국 웨이보 실검 드라마 부문 상위권에 랭크됨은 물론, 박해진과 ‘맨투맨’ 관련 기사들 역시 시나오락, 경광사선왕, 중국오락왕, 환구오락왕 등 중국 온라인 연예사이트 메인을 장식했다.

국내 드라마 최초로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 넷플릭스 서비스 국가에도 동시 방영 중인 ‘맨투맨’은 박해진에 대한 관심을 필두로 홍콩,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서 기사가 쏟아지며 글로벌한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최근에도 ‘박해진-김민정 키스신’, ‘송중기 박해진-박성웅과 ‘맨투맨’ 등장’, ‘박해진 홍콩 팬미팅’, ‘박해진 ‘맨투맨’ 관련 인터뷰’ 등이 실시간으로 보도되고 있다.

박해진은 앞서 드라마 부문 TV출연자 화제성에서 3주 연속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집계)를 차지했고, 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서 분석한 5월 배우 브랜드 평판 지수에서도 1위에 오르며 국내외 입지를 재확인했다.

한편 ‘맨투맨’에서 최정예 고스트 요원 ‘김설우’로 때로는 멋있고, 때로는 귀엽거나 달콤한 모습으로 팔색조 매력을 선사하고 있는 박해진은 아시아 투어의 첫 번째 행선지로 오는 6월 24일 홍콩으로 향한다. 또한 현재 순끼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치즈인더트랩’ 촬영에도 한창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