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김재영, 송지은에 고백하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가딘미디어

/사진=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의 김재영과 송지은 사이에 관계 변화 그려질까?

22일 방송될 OCN 월화드라마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 측은 22일 김재영(정현태 역)과 송지은(이유미 역)이 오랜만에 달달한 분위기가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현태(김재영)과 이유미(송지은)은 각각 배트를 들고 야구 게임에 집중하고 있어 두 사람이 야구장 데이트에 나선 것을 짐작케 하고 있다. 또한 정현태는 이유미에게 어깨동무를 하고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그녀를 지그시 바라보고 있어 설렘을 안겨주고 있다.

이유미는 차진욱(성훈)과 가슴 떨리는 첫 연애로 절친 정현태와 함께 시간을 보낼 기회가 적어진 상황. 때문에 둘만의 시간을 갖게 될 심장 콩콩 야구장 데이트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정현태는 이유미에 대한 커져가는 마음을 숨기고 혼자 속앓이를 하며 애틋한 짝사랑을 진행중이다. 본인의 모습에 답답해하면서도 섣불리 마음을 고백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앞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으로 심상치 않은 사건이 발생했음을 예고한 차진욱의 모습과는 정 반대인 정현태의 모습에서 혹시 이유미와의 관계 변화가 일어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애타는 로맨스’는 ‘아찔한 원나잇’으로 얽힌 성훈과 송지은이 3년 후 연애지수 0% 시한폭탄 본부장과 그 남자의 건강을 100% 책임지는 사내 영양사로 재회하면서 만들어가는 두 남녀의 심장뛰는 로맨스를 그린 정통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