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 측 “변성현 감독, 칸 영화제 참석 조율 중”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영화 '불한당'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불한당’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불한당’ 변성현 감독이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 여부를 확정하지 못했다.

22일 ‘불한당’의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텐아시아에 “변성현 감독의 칸 영화제 참석을 두고 현재까지 회의 중”이라며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SNS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변성현 감독이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하지 않기로 보도했다.

‘불한당’은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돼 23일 변성현 감독을 비롯해 주연을 맡은 설경구·임시완·김희원 등이 칸으로 향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변성현 감독이 자신의 SNS에 남긴 길이 논란이 되면서 영화제 참여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변성현 감독은 자신의 SNS에 정치적 발언과 비속어 섞인 수위 높은 글, 타 영화를 비꼬는 듯한 내용들을 올렸고, ‘불한당’ 개봉과 맞물려 화제를 모으며 비난을 받았다. 논란이 일자 변성현 감독은 이에 대한 사과문을 게재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