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첫 번째 단독 콘서트 성료…눈부신 성장 담은 ‘해피 모먼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우주소녀가 19~20일 양일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우주소녀가 19~20일 양일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우주소녀가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우주소녀는 지난 19~2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 ‘Would you like♥-Happy Moment’를 개최했다. 우주소녀는 두시간 반이 넘는 시간동안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2400여명의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데뷔곡 ‘모모모’로 콘서트의 포문을 연 우주소녀는 ‘비밀이야’, ‘너에게 닿기를’ 등 히트곡을 비롯 ‘짠’, ‘틱톡’, ‘이리와’, ‘주세요’, ‘Catch Me’, ‘Baby Come To Me’, ‘Would You Kiss Me’, ‘Bebe’ 음악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앨범 수록곡 무대를 선보였다. 장르와 콘셉트를 넘나드는 우주소녀의 다채로운 매력이 콘서트를 가득 채웠다.

특히 이번 콘서트의 백미는 우주소녀 멤버들이 준비한 다양한 유닛과 솔로 무대였다. 루나·보나·선의가 오렌지캬라멜의 ‘까탈레나’로 귀여운 매력을 선보였으며, 은서·성소·미기는 박지윤 ‘성인식’으로 섹시함을 드러냈다. 또 설아·수아는 인순이 ‘아버지’, 연정·다원은 이선희 ‘인연’으로 가창력을 자랑했다.

Mnet ‘언프리티랩스타2’에 출연해 랩 실력을 인정받은 엑시는 씨엘의 ‘나쁜기집애’를 커버했고, 다영과 여름은 소속사 선배인 씨스타19 ‘있다 없으니까’를 완벽히 소화했다. 이어 보나·은서·엑시·설아·다원의 비욘세 대표곡 메들리, 연정·다원·성소·수빈·루다·선의가 원더걸스 ‘Tell me’, 소녀시대 ‘Gee’, 카라 ‘미스터’등 걸그룹 메들리, 미기와 여름이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멤버들은 콘서트를 찾아온 팬들에게 눈물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들은 “데뷔 첫 걸음부터 우정(팬클럽 이름)과 함께 했는데 첫 콘서트도 여러분과 함께해서 감사하다. 우정이 아니었다면 여기까지 못 왔을 것이다”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팬들은 ‘나의 기적, 우주소녀’라는 문구의 플래카드 이벤트로 감동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오는 6월 7일 첫 정규 앨범 발표를 앞두고 있는 우주소녀 멤버들은 콘서트에서 “이번 앨범 준비를 정말 많이 했다.”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데뷔 1년 3개월 만에 단독 콘서트를 15분만에 티켓을 매진시킨 우주소녀는 이번 첫 콘서트 성료로 한층 성장한 모습을 각인시켰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