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심형래 대표 소환 조사 “임금체불 혐의 상당 부분 인정”

검찰, 심형래 대표 소환 조사 “임금체불 혐의 상당 부분 인정”
심형래 영구아트 대표가 직원 임금체불 혐의로 11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심형래 대표가 이날 오전 9시 30분에 서울남부지검에 출두해 영상녹화 방식으로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심형래 대표는 이 조사에서 임금체불 혐의에 대해 상당 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이 수사 결과를 토대로 조만간 심형래 대표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노동청 남부지청으로 영구아트 직원 43명의 임금과 퇴직금을 체불했다는 내용의 사건을 송치 받아 조사를 해온 검찰과는 별개로 심형래 대표는 회사 자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와 가스총을 불법 개조한 혐의로 서울경찰청 경제수사대에 의해 출국이 금지된 상태다. 또한 경찰은 2008년 제작에 42억원의 국비가 지원되는 과정에서 관련자들의 부정지원이 있었는지 여부도 조사 중이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