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홍콩 시작으로 아시아투어 돌입… 수익금 전액 기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列印

‘천국의 계단’ ‘미남이시네요’를 비롯 ‘상속자들’과 ‘피노키오’ 최근의 ‘닥터스’까지 출연작마다 해외에서 사랑받으며 한국을 넘어 아시아를 사로잡은 한류 대표 여배우 박신혜가 6월 홍콩을 시작으로 아시아투어에 돌입한다.

데뷔 10주년을 맞은 지난 2013년 한국 여배우로는 처음으로 아시아투어를 시작, 한류 스타의 위상을 보여준 박신혜의 아시아투어는 올 해로 네 번째다. 뮤직비디오 ‘꽃’으로 데뷔, 유난히 꽃과 인연이 깊었던 박신혜는 올 해 ‘2017 박신혜 아시아투어 Flower of Angel’ 타이틀로 해외 팬들과 만난다.

박신혜는 6월 10일 홍콩을 시작으로 대만, 태국, 필리핀 외 더 다양한 지역의 해외 팬들과의 만남을 계획 중이다. 아시아 각지 팬들과의 만남을 앞둔 박신혜 소속사 솔트(S.A.L.T.) 엔터테인먼트 측은 “긴 시간 동안 언어도, 문화도 다른 바다 건너에서 큰 사랑을 주셔서 늘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이다. 팬 여러분과의 만남을 통해 박신혜 특유의 따뜻하고 기분 좋은 에너지를 함께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2013년부터 이어진 박신혜의 아시아 투어 수익금 전액은 기아대책에 기부되어 교육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한 별빛천사 프로젝트에 쓰이고 있다. 박신혜는 올 해도 각 국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이 될 이번 아시아 투어를 위해 감성 가득한 OST 무대와 투어 타이틀 ‘꽃’과 연관된 다채로운 순서를 준비할 예정이다.

한편 박신혜는 올 초 영화 ‘침묵’ 촬영을 마쳤다. ‘해피 엔드’부터 ‘은교’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파격적인 설정과 흡인력 있는 스토리,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여 온 정지우 감독의 차기작이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최민식, 충무로의 젊은 피 박신혜, 류준열의 첫 호흡이 기대를 모으는 ‘침묵’에서 박신혜는 신념 있는 변호사 최희정 역을 맡아 새로운 변신을 선보인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