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따라올 자 누구인가… 시청률 18.6% 기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박수홍 종합 (1)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가 시청률 18.6%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 ‘주말 예능 1위’, ‘현존 예능 1위’라는 3관왕의 자리를 지켰다.

지난 21일 방송된 ‘미우새’는 지난 주보다 시청률이 소폭 상승해 평균 18.6%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수도권 19.7%) 최고 22.6%를 기록했다. 또한 ‘2049시청률’도 9.9%로 ‘미우새’가 이번 주 전체 예능프로그램 중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방송된 ‘미우새’의 최고의 1분은 김건모가 차지했다. 김건모는 조카바보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생후 28개월 된 조카 우진이와 똑같이 차려 입은 뒤 SBS ‘영재발굴단’에 면접을 보러간 김건모. 4살 때부터 기타를 쳤던 김건모는 조카의 기타 실력이 보통이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영재는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김건모는 우진이의 옹알이에 기타 코드를 급하게 끼워 맞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해당장면은 22.6%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이어 김건모는 또 다른 특기가 있다며 급하게 우진이의 젓가락질을 보여주는 무리수를 뒀지만 제작진으로부터 “내년에 보자”는 말을 들어야 했다.

또한 지난 밤 박수홍은 다트게임 내기로 성사시킨 여성들과의 미팅에 나섰다. 서장훈도 놀랄 만큼 미모를 자랑했던 여성들이 등장하자 어머님들도 만족해 하며, 미팅의 성공을 빌기 시작했다. 하지만 박수홍은 후배들과의 경쟁에서 긴장한 나머지 ‘체력과 전립선 건강’을 내세워 여성들의 선택을 받는데 실패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