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최진혁, 과거로 돌아가 이시아·이유영 만났다… 해피엔딩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21 23-12-04-366-vert

‘터널’ 최진혁이 사건을 해결하고 과거로 돌아갔다. 그곳에서 이시아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21일 방송된 OCN ‘터널’에서는 드디어 목진우(김민상)가 박광호(최진혁)·김선재(윤현민)·신재이(이유영)에게 잡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목진우는 신재이를 죽이기 위해 그녀를 다시 찾아왔다. 그는 “박광호가 그런 것처럼 나도 박광호에게 제일 소중한 걸 뺏어야겠지”라며 신재이의 목을 졸랐다.

이에 앞서 신재이는 박광호와 김선재에게 “목진우의 다음 타깃이 누구인지 알 것 같다. 날 다시 노릴 거다. 똑같은 일을 당하게 하려는 것”이라며 “그동안의 살인과는 달리 감정적인 동기로 움직인다. 자기가 고통을 받은 만큼 되돌려주려고 할 거다”고 말했다. 자신의 곁에 머물 라는 박광호의 말에 신재이는 평소처럼 해야지 의심을 사지 않는며 이를 역으로 이용했다.

박광호와 김선재는 신재이의 집 앞에서 잠복했다. 박광호는 신재이의 목을 조르는 목진우를 제압했고, 김선재에게 수갑을 채우라고 말했다. 김선재는 “목진우 당신을 살인죄로 체포한다”고 말한 뒤 울먹였다.

박광호와 김선재는 목진우의 엄마를 언급하며 범행을 자백 받으려 했으나 그는 입을 열지 않았다. 신재이는 그가 사회악을 제거해야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살인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는 “목진우는 혼자만의 전쟁을 했다”며 “자신은 분명 정의를 위해 싸운다고 믿고 있다. 그 단단한 믿음을, 사명감을 깨뜨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박광호와 김선재는 목진우의 사명감을 건드렸고, 목진우는 “전부 다 남자들에게 웃음을 흘리는 여자들이었다. 좋은 엄마가 될 수 없다”고 범행을 자백했다.

김선재는 왜 자신의 엄마를 죽였냐고 물었고 목진우는 “버스에서 다른 남자를 보고 웃었다”고 했고 김선재는 분노했다. 목진우의 목을 조른 그는 “너 같은 새끼한테 죽을 이유 따위 없다”며 화를 냈다.

목진우는 “다들 나한테 고마워해야 한다. 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 세상엔 단죄해야할 사람들이 너무 많다”라고 끝까지 반성하지 않았다.

박광호는 “이미 죽은 사람은 살릴 수는 없지만 얘기는 해야지. 범인 잡았다고. 우리가 안 잊고 있었다고 말해줘야지”라고 했고, 살해당한 여성들의 가족들을 찾아가 범인을 잡았다고 말했다.

박광호는 88년생 박광호를 찾아갔다. 그의 핸드폰에는 목진우에 대한 증거가 가득했다.

박광호는 자신이 살던 과거로 돌아갔다. 떠나기 전 신재이를 만난 그는 아버지로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무슨 일 생기면 김선재 불러”라며 “내가 안 본다고 자주 만나면 안 된다”고 했다.

박광호는 터널로 향했고, 그는 “돌아갈 수 있는 거지? 범인도 잡았다. 연숙이(이시아)만 남았다. 제발 돌아갈 수 있게 해 달라. 우리 연숙이 다시 만날 수 있게 해 달라”라고 말하면서 터널을 통과했다.

1988년도가 됐다. 박광호는 범인을 쫓다가 임신한 한 여성을 도와줬다. 박광호는 “5개월 된 딸이 있다”고 말했고, 그녀는 아들에게 “광호야. 너도 형사가 되라”라고 말했다. 그 아이가 바로 88년생 박광호였던 것. 박광호는 신연숙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의 곁에는 연호와 선재가 함께 있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