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이준, 김영철 문자에 감정이입 ‘명연기 펼쳤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21 20-22-36-689-vert

이준이 김영철의 문자 메시지에 감동, 명연기를 펼쳤다.

21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안중희(이준)가 드라마 촬영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중희는 긴장되는 모습으로 촬영장에 나타났다. 그의 모습에 곁에 있던 스태프들은 “배우가 저 정도로 연기 못하는 건 직무유기다”면서 쓴소리를 냈다.

그때 안중희는 변한수(김영철)의 문자 메시지를 봤다. 변한수는 안중희에게 “촬영 잘 하고 있어? 속은 좀 어때? 집에서 보자. 저녁 해놓고 기다릴게. 중희야”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고, 감정에 이입했다.

안중희는 아버지와 관련된 연기를 펼쳤고, 감독과 스태프들로부터 박수 갈채를 받았다.

변미영(정소민) 역시 “감동했다”고 말했다. 안중희는 혼자서 “잘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변미영은 화장실에서 “해낼 줄 알았다. 멋있다 내 배우”라며 감격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