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듀2’ 인순이+봉천동 갱년기, 에일리 꺾고 4대 판듀 등극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5-21 19-43-09-907-vert

국민 디바와 대세 디바가 대결을 펼쳤다. 승리는 인순이에게 돌아갔다.

2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2’에서는 에일리와 인순이가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에릴리는 1대5, 첫 번째 미션곡으로 ‘U&I’를 불렀다. 에일리는 “가창력이 중요한 곡이다. 얼마나 즐겁게 소화하는지를 보겠다”고 말했다.

에일리는 폭발적인 성량으로 곡의 포문을 열었다. 다섯 참가자들 역시 완벽한 고음과 가창력으로 ‘U&I’를 불렀다.

무대를 마치고 난 뒤 에일리는 “너무 멋지다”고 벅찬 감정을 전했다.

이후 에일리는 경희대 치킨 소녀, 안산 한우총각, 어린이집 아름쌤을 3인으로 선정했고 두 번째 대결에서 ‘노래가 늘었어’를 함께 불렀다.

에일리는 “계속 흠뻑 빠져있었다. 실수를 했는데 그것마저 좋았다”고 미소 지었다. 에일리는 최후의 판듀로 안산 한우총각을 꼽았다.

인순이와 에일리의 최종 대결에 나섰다. 에일리는 안산 한우총각과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함께했다.

에일리는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에 대해 “잘 사용하지 않았던 창법으로 부른 곡이다. 다른 발라드에 비해서 힘을 많이 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환상의 호흡으로 노래를 불렀고, 인순이를 위협했다.

인순이는 봉천동 갱년기와 ‘거위의 꿈’을 듀엣으로 선보였다.

봉천동 갱년기는 “엄마가 되고 싶은데 엄마가 될 수 없으니까 우울했다. 노래도 하고 싶었는데 모든 꿈들이 접혔다. 정말 무료하게 살았다”면서 새롭게 다짐한 삶의 목표와 인순이와의 인연을 공개 박수를 받았다.

두 사람은 노래와 수화를 함께 부르며 진한 감동을 더했다. 여운이 남는 무대로 객석을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4대 판듀의 영예는 바로 인순이와 봉천동 갱년기에게 돌아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