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화사, 솔라→휘인 이어 ‘복면가왕’ 출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복면가왕' 마마무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마마무 / 사진제공=MBC

그룹 마마무 화사가 멤버 솔라, 휘인에 이어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수들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첫 번째 대결서는 무당벌레와 에어로빅소녀가 맞붙었다. 두 가수는 각기 다른 개성과 가창력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무대가 끝난 뒤 카이는 “무당벌레는 여자 박효신 같다. 심장이 터질 듯한 감동을 줬다”고 극찬했다. 에어로빅소녀에 대해서도 “신이 내린 재능을 가졌다. 에어로빅소녀는 ‘복면가왕’의 전설로 남기를 바란다”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2라운드 우승은 58대 41로 무당벌레에게 돌아갔다. 아쉽게 패배한 에어로빅소녀는 복면을 벗었고, 그의 정체는 마마무 화사로 드러났다.

화사는 이날 개인기로 과감한 섹시 댄스를 선보여 분위기를 달궜다. 또 일본어, 중국어 등 외국어 억양을 자유자재로 선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화사는 노래를 하게 된 계기로 맞벌이를 하신 부모님을 꼽았다. 어린 시절 학교 행사에 바빠 참석하지 못했던 부모님이 화사가 노래로 행사 무대에 오른다고 하면 어떻게든 시간을 내려고 했고, 그에 기분이 좋았다는 것.

이윤석은 화사에게 “설렁설렁해 보이지만 내공이 세다. 가요계 노자, 장자”라고 평했다.

화사는 무대서 내려가며 “너무 후련하다. 너무 좋게 봐주셔서 감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