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PD “이성경·조혜정 논란? 악의적 편집”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 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 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이 최근 배우 이성경과 조혜정의 사이를 두고 불거진 논란을 취재했다.

21일 방송된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역도요정 김복주’ 연출을 맡은 오현종 PD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성경은 최근 ‘역도요정 김복주’ 코멘터리 녹음 현장에서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조혜정이 SNS 라이브 방송을 하고 있었고, 뒤이어 방송을 켠 이성경에게 관심이 옮겨갔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성경이 조혜정의 기를 죽이려고 했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이성경은 팬카페를 통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고, 조혜정 측 역시 한 매체를 통해 “기싸움은 없었다. 이성경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알렸다.

이에 대해 현장에 함께한 배우들의 반응은 어떠할까. ‘섹션TV 연예통신’ 제작진은 남주혁, 이주영 등의 소속사와 연락을 취했으나 “답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들었다.

제작진의 인터뷰 요청에 응한 것은 오현종 PD였다. 그는 논란이 된 코멘터리 녹음 현장에도 함께 했었다. 오PD는 “현장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모두 격의 없는 사이다. 작품이 끝난 뒤에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여행을 다녀왔는데, 거기에도 이성경과 조혜정은 함께했다”고 말했다.

또 이성경이 조혜정을 향해 “왜 기죽은 표정을 하고 있냐”라고 물었다는 일부의 의혹에 대해서는 “그 말은 옆자리에 앉은 남주혁이 아무말도 하고 있지 않자 ‘왜 기죽은 표정이냐. 인사해라’라고 장난을 친 것”이라며 “(논란 영상은) 악의적으로 편 집됐다”고 안타까워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