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양세형, 양세찬에 해외 촬영 꿀팁 전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런닝맨' 양세형, 양세찬 / 사진제공=SBS

‘런닝맨’ 양세형, 양세찬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는 ‘예능 대세 형’ 양세형이 동생 양세찬의 ‘런닝맨’ 해외 촬영 준비에 발 벗고 나섰다.

21일 방송되는 ‘런닝맨’에는 ‘글로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멤버들이 몽골과 러시아로 떠나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출국에 앞서, ‘런닝맨’ 막내 양세찬은 집에서 짐 싸는 모습을 공개했다. 해외 촬영 경험이 많지 않은 양세찬은 형 양세형에게 짐 싸는 법 SOS를 요청했다.

이에 양세형은 평소 장난기 어린 모습과는 달리 따뜻한 형의 모습을 보여주며 해외 촬영에 유용한 물건들을 직접 챙겨주는 등 남다른 형제애를 드러냈다. 특히, 양세형이 직접 챙겨준 그 물건은 촬영 당일 양세찬이 ‘런닝맨’ 형들에게 사랑받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기도 했다는 후문.

런닝맨 멤버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몽골과 러시아로 출국했는데,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관광지’로 떠나는 벌칙을 코앞에 두고 급 출국한 이유는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몽골과 러시아, 두 나라에서 선보일 ‘런닝맨 글로벌 레이스’는 이날 오후 4시 50분, SBS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