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타자기’ 사랑에 빠진 유아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 사진제공=tvN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 사진제공=tvN

‘시카고 타자기’ 사랑에 빠진 유아인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 속 유아인(서휘영, 한세주 역)이 본격적인 로맨스에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시카고 타자기’ 12회에서는 서로 마음을 확인한 한세주와 전설(임수정)이 유진오(고경표)와 함께 소설을 집필하며 과거 전생의 기억 조각을 맞추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꼬여 있던 기억의 실타래가 풀리며 두 사람의 사랑은 더욱 깊어졌다. 이 과정에 사랑에 빠진 한세주의 귀여운 매력이 돋보였다.

한세주는 무작정 전설의 집 앞을 찾아갔다. 이어 전설에게 “네가 백태민(곽시양)이랑 있는 거 싫어서. 좋아하는 사람 뜻 따라주면 안돼?”라고 돌직구 고백을 선사하더니, 함께 소설 쓸 것을 제안하면서는 “민낯도 예뻐. 내 눈에는”이라고 무심한 듯 말해 설렘을 자아냈다.

사랑에 빠진 한세주의 매력 진가는 ‘질투’에서 돋보였다. 한세주가 잠시 집을 비웠다 돌아왔을 때, 전설과 유진오가 대화하고 있는 것을 목격한 것. 지금껏 전설에게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던 유진오였기에, 유진오가 전설에게 오랫동안 사랑의 감정을 품고 있는 것을 알고 있기에 한세주는 질투를 감추지 못했다.

전설이 강아지 견우와 논다고 했을 때, 유진오가 견우에 빙의할까 걱정돼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 유진오에게 “언제부터 모습을 드러낸 거냐?”고 캐묻거나, 전설을 빤히 바라보는 유진오를 보며 “어디서 뭐(우정)에 금 가는 소리 들리지 않아?”라고 불평하는 모습 등은 TV 앞 시청자가 절로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배우 유아인은 그간 선 굵은 연기로 사랑받았다. 그러나 극 중 한세주로 분해 사랑에 빠진 연기를 펼치자 전혀 다른 매력이 보이기 시작했다. 전생과 현생을 넘나들며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시카고 타자기’ 속에서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는 것이 로맨스. 그 중심에 배우 유아인이, 유아인의 연기와 매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시카고 타자기’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