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박서준 “김지원, 처음엔 때리는 신 어려워하더니 지금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연중' / 사진=방송 캡처

‘연중’ / 사진=방송 캡처

배우 박서준이 ‘쌈 마이웨이’에서 호흡을 맞추는 김지원에 대해 말했다.

20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출연자들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박서준은 김지원과의 첫 만남에 대해 “처음엔 당연히 어색했다. 그런데 지금은 편해졌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처음엔 김지원이 나를 어려워했다. 때리는 신에서 편하게 때리라고 했는데 지금은 후려치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지원은 “처음엔 불편했는데 목을 조르고 때리는 장면을 찍으면서 편해졌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