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 이유리 떠났다 “널 감당할 그릇 못 돼 미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해' / 사진=방송 캡처

‘아이해’ / 사진=방송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이 이유리를 떠났다.

20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23회에서는 차정환(류수영)을 찾아가는 변혜영(이유리)과 결국 돌아서는 차정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변혜영은 차정환에게 “우리가 왜 헤어져야 하는지 모르겠다. 난 선배 사랑한다. 선배는 나 사랑하지 않냐”고 물었다.

차정환은 “사랑한다”고 고백하면서도 “난 평범하다. 그저 사랑하는 사람이랑 결혼해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고 싶은 평범한 보통 남자다. 그래서 널 감당할 수가 없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8년 전 그런 일이 있었는데 날 다시 만나줘서 고맙다. 세상에서 변혜영을 가장 많이 아는 남자가 될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널 감당할 그릇이 못 돼 미안하다”며 결국 돌아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