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멸치잡이 배를 피하라…고군분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방송 캡처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방송 캡처

멸치잡이 배를 피하기 위한 ‘뱃고동’ 멤버들의 고군분투가 이어졌다.

20일 방송된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멸치잡이를 위해 경남 남해로 떠난 멤버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새벽에 진행되는 퀴즈를 선착순으로 도전해 맞출 경우 멸치잡이 배를 피할 수 있게 됐다. 잠이 들기 전까지 이들은 공부를 하며 의지를 다졌다.

퀴즈가 진행되는 3시 30분 전, 3시부터 알람이 울렸고 이상민, 경수진이 곧바로 눈을 떠 밖으로 나왔다. 카메라도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작진은 “뭐야 왜 다 일어났어”라며 당황해했다.

일어난 이들은 자체 모의고사를 하며 열정을 보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