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빅스 엔 “태몽이 알밤…많이 울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스케' / 사진제공=KBS

‘유스케’ / 사진제공=KBS

그룹 빅스 엔이 “내 태몽이 알밤이라 많이 울었다”고 고백했다.

20일 밤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는 공연강자 특집으로 꾸며진다. 막강한 티켓파워를 자랑하는 뮤지션들이 등장한다.

아이돌계의 공연 강자 빅스는 저절로 몸을 들썩거리게 하는 노래 ‘이별공식’으로 첫 무대를 열었다. 3년 만에 ‘유스케’를 찾은 빅스는 이번이 MC 유희열과 첫 번째 단독 토크라며 벅찬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엔은 “유희열 선생님과 얘기 나눠보고 싶었다”며 소감을 전했는데, 이에 MC 유희열은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나는데 형이라고 부르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매번 새롭고 독특한 콘셉트를 선보여 ‘컨셉돌’, ‘컨셉 장인’이라는 별명을 얻고 있는 빅스는 “‘하이드’ 시절 까만색 립스틱을 바르고 올라갔다”며 “‘춘장 먹고 왔냐’는 댓글이 달려 한동안은 ‘춘장돌’로 불렸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최근 ‘백일몽’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며 꿈에 관한 이야기 도중 멤버들의 태명에 대해 언급했다. 용, 호랑이, 황금 두꺼비 등 태몽의 정석이 연이어 공개된 가운데 멤버 엔은 “태몽이 알밤이다”라고 밝히며 “다른 친구들은 멋있는 꿈인데 나는 알밤이라 많이 울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유희열은 “나는 스위스 초원 위에 공주옷을 입고 들꽃을 뽑는 소년이었다”고 태몽을 밝혀 좌중을 폭소케 했다.

빅스는 최근 데뷔 5주년을 맞이해 동양적인 콘셉트의 신곡 ‘도원경’을 발표했는데, 이날 무대에서는 ‘도원경’의 티저 영상으로 공개됐던 멤버 엔의 독무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어 엔은 ‘도원경’의 포인트 안무인 부채를 활용한 동작들을 선보였고 MC 유희열이 이에 도전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서사무엘, 빅스, 어반자카파, 로이킴이 출연한 ‘유스케’는 이날 밤 12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