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측 “박해진, 요원 본색 드러내…일촉즉발 위기 온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투맨'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맨투맨’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맨투맨’ 박해진이 마지막 작전을 남기고 일촉즉발 위기를 맞는다.

20일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측은 고스트 요원 K와 김가드를 바쁘게 오가며 임무를 수행 중인 김설우(박해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설우는 한류스타 운광(박성웅), 그의 1호팬 매니저 도하(김민정), 그리고 백사단의 고스트 해결사였던 서기철(태인호)까지 가세하는 비공식 연합 작전으로 반전을 선사하며 송산그룹 재벌 3세 모승재(연정훈) 세력을 따돌리고 두 번째 목각상을 회수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눈엣가시 같은 존재인 설우를 옥죄는 승재의 살벌한 일격이 시작된 가운데 마지막 목각상 작전에 깊이 다가간 설우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실제 공개된 스틸컷에서 새로운 작전을 구상하고 있는 설우가 매서운 눈빛을 드러내는 가 하면, 이전보다 한층 다크해진 표정에서 극도의 긴장감이 전해진다.

또한 이동현(정만식) 검사와 함께 설우를 든든하게 조력했던 국정원 장태호(장현성) 팀장이 검은 손을 뻗친 모승재에게 급격히 흔들리는 모습이 이어지며 손에 땀을 쥐는 남자들의 암투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더불어 골목을 나란히 걷고 있는 설우와 도하의 뒤로 의문의 남성이 비치고 뒤이어 3번째 키스를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 또 다른 작전의 시작인지 다시 시작되는 로맨스의 예고인지 계속해서 궁금증을 유발했다.

‘맨투맨’ 제작진은 “설우의 숨통을 조여 올수록 그의 요원 본색이 더욱 색깔을 드러낸다. 하나 둘 드러나는 비밀과 은밀한 뒷거래가 긴장감을 최고조로 조성하고 비밀에 점점 다가서는 설우에게도 일촉즉발 위기가 닥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지막 목각상 작전만을 남겨두고 심장 쫄깃한 전개로 회를 거듭할 수록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맨투맨’ 10회는 오늘(20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