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이 만난 인생 캐릭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진혁 / 사진제공=지트리크리에이티브

최진혁 / 사진제공=지트리크리에이티브

배우 최진혁이 종영을 앞둔 OCN 오리지널 드라마 ‘터널’로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구축했다.

최진혁은 ‘터널’에서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형사 박광호를 연기하고 있다. 가끔은 막무가내지만 “100번 속아도 또 가는 게 형사”라며 현장을 발로 뛰는 인물이다. 여기에 동료 형사 김선재(윤현민)와의 ‘남남 케미’에, 신재이(이유영)가 딸이라는 것을 알게 된 후 남다른 부성애까지 보여주며 다양한 결을 보여주고 있다.

앞서 출연한 작품에서도 최진혁은 탄탄한 캐릭터를 구축해왔다. 무엇보다 ‘구가의 서’의 구월령은 그의 인생 캐릭터 중 하나로 꼽힌다. 인간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이지만, 사랑하는 여인 앞에서는 누구보다 순정적인 매력을 보이며 숱한 여성 시청자들을 ‘구월령 앓이’에 빠뜨렸다. 사랑하는 여인을 처음 만난 장면에서 그를 구한 후 “나는 구월령이라고 한다. 걱정마라”라며 안심시키던 장면은 백미로 꼽힌다.

‘상속자들’에서는 세련된 재벌남의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몸에 착 감기는 듯한 슈트 맵시를 선보이며 도도하고 냉철한 재벌가의 후계자 모습으로 분한 최진혁의 연기 덕분에 ‘재벌 2세에 가장 어울리는 인물’로 손꼽히기도 했다.

최진혁의 연기 변신은 스크린으로도 이어졌다. 영화 ‘신의 한 수’에서는 냉혹한 악역을 맡아 특유의 눈빛 연기를 선보였다. 냉동 창고에서 탄탄한 상반신을 드러낸 채 혈투를 벌이는 장면은 ‘신의 한 수’의 ‘신의 한 수’였다. 이처럼 최진혁은 선역과 악역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폭넓은 연기로 다양한 작품을 섭렵해왔다.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 측은 “‘터널’의 박광호는 그동안 최진혁이 맡아보지 못했던 캐릭터였기 때문에 더 잘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다. 다행히 탄탄한 대본과 연출, 동료 배우들의 호연 덕분에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터널’은 14회가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은 평균 6.3%, 최고 7.1%를 기록, OCN 채널의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타깃시청률(남녀2549세) 역시 평균 5.7%, 최고 6.8%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터널’ 15회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