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백지영 매니저, 옥택연 미담 공개 “홀로 7시간 운전해 조문왔더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잡스' / 사진=방송 캡처

JTBC ‘잡스’ / 사진=방송 캡처

JTBC ‘잡스’ 연예인 매니저 편에 출연한 백지영 매니저 최동렬 이사가 옥택연의 훈훈한 미담을 공개했다.

최동렬 이사는 댄서 출신으로 현재 가수 백지영이 소속되어 있는 뮤직웍스에서 백지영, 공민지, 길구봉구, 유성은, 김소희, 마이틴 등을 담당하고 있다.

출산 준비 중이라 함께 출연을 하지 못한 백지영은 13년동안 같이 일을 하고 있는 최동렬 이사와의 전화 연결에서 “좋은 사람이라는 점이 최고의 장점 인 것 같다, 앞으로도 오래 같이 일 했으면 좋겠다” 라고 전했고 이어 “몸 상태 아주 좋다, 아이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또 최동렬 이사는 얼마 전 아버지가 돌아 가셨는데 가수 겸 배우인 옥택연이 매니저 없이 혼자 왕복 7시간을 운전하여 경남 거창까지 조문을 왔던 미담을 전해 촬영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최동렬 이사는 옥택연과는 백지영의 ‘내귀에 캔디’ 활동 때 인연으로 서로 인사 정도 하는 사이였는데 조문을 와줘서 정말 고마웠다고 진심어린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