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성, 고향 부산에서 ‘연정’ 열창…종횡무진 활약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진해성 / 사진제공=KDH엔터

진해성 / 사진제공=KDH엔터

가수 진해성이 오는 21일 방송되는 KBS1 ‘전국노래자랑’ 부산 수영구 편에 출연해 타이틀곡 ‘연정’을 열창할 예정이다.

2017년 상반기 발매한 앨범 ‘러브 PART 2’의 타이틀곡 ‘연정’은 진해성만의 애절한 보이스와 함께 전통 트로트 창법을 잘 녹여낸 곡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데뷔 2년 차인 진해성은 데뷔 전부터 어린 나이임에도 전통트로트를 잘 부르는 것으로 고향인 부산에서 유명해져 2015년에는 한중일 동하계 올림픽의 홍보대사로도 활동했다.

최근에는 전국의 교통방송, 노래교실은 물론 가요무대, 전국가요TOP10 등을 종횡무진하며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