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김민종, 유라 앞에서 ‘아재美’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발칙한 동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발칙한 동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발칙한 동거’ 새로운 방주인 김민종이 젠틀하고 스윗한 ‘아재오빠’매력을 터트렸다. 또한 또 다른 방주인 김구라는 트레이드 마크인 ‘투털구라’의 모습을 벗어 던지고 ‘쏘쿨아재’로 변신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새 동거인들 유라-김민종-김구라, 케이윌-한은정, 피오-조세호-스티브J&요니P이 본격적인 동거를 시작하며 첫 추억을 만들어가는 모습이 그렸다.

먼저 김민종은 집주인 유라와 오붓하고 훈훈하게 동거 계약 조건을 확인하고 있었는데, 갑작스런 제 3의 동거인 김구라가 등장하자 분위기는 반전을 맞이했다. 김구라는 집주인 유라와 또 다른 방주인 김민종을 확인하고 마치 자기 집인 듯 편안한 모습을 보인 반면, 김민종은 그의 등장에 실망한 표정을 지어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유라의 반려견들에게 물리고 그들의 소변을 밟는 수난을 겪기도 했는데 그럼에도 전혀 투덜대는 기색을 보이지 않고 웃으며 넘기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세 사람은 다음날 스케줄이 있는 김구라를 위해 그의 동거 조건인 카페에서 커피 마시기와 한강에서 연 날리기를 하기로 했는데, 이때 김민종은 살뜰히 유라와 그의 반려견들을 챙기는 모습을 보이며 젠틀하고 스윗한 ‘아재오빠’로 등극했다. 김구라는 카페에 도착하자마자 자기자 살 테니 마음껏 먹으라며 쿨하게 커피와 빵을 샀고, 한강에서도 솔선수범해 연을 사왔다.

방주인 한델렐라로 변신한 한은정은 동거 첫 날부터 독한 연하 집주인 케이윌의 집 창문 닦기, 피규어 청소를 했다. 집주인 한은정 때와는 180도 역전을 당한 그녀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집에서 한참을 티격태격하던 한은정-케이윌은 함께 한강을 찾아 낚시와 사비치기, 치맥을 마시며 첫 추억을 만들었다. 이때 걸려온 케이윌의 어머니와 한은정이 통화를 하기도 하고, 함께 셀카를 찍으며 묘한 ‘커플케미’를 보여줘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스티브J&요니P-조세호-피오는 집 구경을 하며 너무도 멋진 인테리어, 지하실의 스케이트장까지 마련된 집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후 거실에 모인 이들은 본격적으로 각자의 동거 조건을 확인했다. 물러설 줄 모르는 팽팽한 동거 조건 확인 시간 속에서도 의외의 케미가 폭발했다. 스티브J&요니P와 조세호 사이에 공통점이 많았던 것. 특히, 스케이트보드와 요가를 좋아하는 점, 더 나아가 스티브J와 조세호가 모두 무좀이 있다는 것까지 밝혀지며 ‘무좀 브로스’ 케미를 보여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개성만점 스타들의 리얼 동거 라이프를 통해 유쾌한 웃음과 훈훈한 감동을 선사해줄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