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싸움’ 시즌1 종영…마지막까지 빛난 노래 승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노래싸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노래싸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노래싸움’은 금요일마다 찾아오는 노래축제였다. 매주 노래 잘하는 비 가수들이 등장해 폭풍 성대로 명승부를 펼쳐 듣는 이들을 귀 호강시켰다. 결과는 갈렸지만 누가 이기고 지든 관계없이 모두가 행복했던 것이 승부의 매력이었다.

무려 9개월 동안 금요일 저녁 짜릿한 노래 대결로 안방극장을 전율케 한 KBS2 ‘노래싸움-승부(이하 노래싸움)’가 19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시즌1을 종영했다. 지난해 10월 21일 첫 방송하고 숨가쁘게 달려왔다.

마지막 회도 역대급 무대가 펼쳐졌다. 뮤지컬 스타들이 총출동 한 ‘뮤지컬 스타워즈2’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주옥 같은 뮤지컬 노래를 중심으로 다양한 대결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승부가 잠시 떠나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만큼 퀼리티 있는 축제 같은 무대였다.

박경림 팀의 박혜나와 박수홍 팀의 김선경이 뮤지컬 ‘캣츠’의 ‘메모리’로 대결했다. 김선경을 이긴 박혜나는 다음 무대에서 선배 남경주와 ‘알라딘’의 OST ‘’A whole new world’를 열창했다. 후배를 물리친 남경주는 막내 손동운을 선택해 토이의 ‘내가 너의 곁에 잠시 살았다는 걸’을 불렀다. 남경주는 김승대를 지목해 드라마 ‘마지막 승부’의 주제곡 ‘마지막 승부’를 불렀고, 살아남은 김승대는 서영주와 ‘찬찬찬’으로 대결했다. 서영주는 다음 무대에서 김신의와 겨뤘고, 김신의가 13대0으로 승리했다.

마지막 회에도 깨알 발견은 있었다. 아이돌 그룹 멤버인 손동운은 달달하고 매력적인 목소리를 뽐내며 노래 잘하는 아이돌을 재확인시켰다. 기록도 펼쳐졌다.‘승부’ 사상 13:0이라는 네 번째의 완승도 나왔다. 마지막 회는 뮤지 팀의 김신의가 우승했다.

한편, ‘노래싸움’은 가수 못지 않은 가창력을 지닌 연예인 팀과 음악감독이 한 조를 이뤄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치는 뮤직 스포츠 게임 쇼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