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송중기, 은행원으로 완벽 변신…제대로 ‘신스틸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맨투맨' 방송 캡쳐

/사진=JTBC ‘맨투맨’ 방송 캡쳐

송중기가 드디어 ‘맨투맨’에 등장했다.

1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9회에서는 김설우(박해진)와 여운광(박성웅)은 돈 거래를 위해 은행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가운데 송중기가 은행원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여운광은 “국정원 첩보원이 돈을 주변 지인들한테 빌리는 게 흔치 않은 일이지?”라고 물었다.

이어 “그래서 말인데, 브라더랑 나처럼 가까운 사이일수록 돈 거래는 안 하는게”라고 말했고, 김설우는 “반드시 약속 지켜서 돌려드린다. 형님”이라고 손을 꽉 잡았다.

그때 은행원(송중기)은 “고객님. 지정하신 계좌로 59억 8천만 원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이에 여운광은 “꼭 500만불이 필요한 거냐. 내가 10억이 필요해서”라고 했지만 송중기는 “고객님의 계좌 잔액 10억 7천만 원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