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슬2’ 전소미 “언니쓰 끝나 너무 아쉬워…언니들 사랑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방송 캡쳐

/사진=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방송 캡쳐

‘언슬2’ 전소미가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시즌2’에서 전소미는 ‘뮤직뱅크’ 방송을 앞두고 “내일 ‘뮤뱅’ 첫 방이라 너무 설레고 떨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소미는 “내일 언니쓰가 끝나니 너무 아쉽다”고 슬픔을 표했다. 그러면서 “걸그룹이란 꿈을 안고 열심히 연습해서 ‘뮤뱅’에 설 수 있다는 게 놀랍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언니들이 열심히 연습을 해줘서 너무 고맙고, 내일 잘했으면 좋겠다. 언니들 너무 사랑한다”며 마음을 표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