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101’ 직캠 분석①] 이대휘·김성리·김동현·여환웅, 숨은 보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이대휘, 김성리, 김동현, 여환웅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이대휘, 김성리, 김동현, 여환웅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가 포지션 평가에 돌입했다. 지난 12일 일부 조들의 경연 무대가 방송됐고, 16일 온라인에 아직 방송에 공개되지 않은 무대까지 전 연습생의 직캠이 게재됐다. 1시간 분량의 TV 방송에는 미처 다 담지 못한 연습생들의 실력과 매력을 알 수 있는 연습생별 개인 직캠을 전격 분석한다. [편집자주]

◆ 이대휘(브랜뉴뮤직)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이대휘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이대휘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이대휘는 보컬 포지션으로 블랙핑크의 ‘불장난’을 불렀다. 방송에서는 ‘불장난’ 조의 리더 정세운(스타쉽엔터테인먼트)과 메인보컬 강동호(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간의 의견 대립을 부각하느라 상대적으로 나머지 멤버들에 대한 조명이 부족했다. ‘프로듀스101 시즌2’ 초대 센터에 빛나는 이대휘의 존재감은 직캠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직캠 속 이대휘는 치명적인 곡 분위기에 맞는 표정 연기와 무대 매너로 매 순간 시선을 사로잡았다. 곡의 임팩트를 책임지는 첫 파트를 맡아 부드러운 음색까지 뽐냈다.

◆ 김성리(C2K엔터테인먼트)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김성리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김성리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보컬 연습생 김성리는 정승환의 ‘너였다면’으로 정통 발라드에 도전했다. 방송 분량이 김용국(춘엔터테인먼트)의 재발견에 초점이 맞춰진 탓에 주목받지 못했으나 ‘너였다면’의 메인보컬은 김성리였다. 직캠 속 김성리는 조의 메인보컬답게 월등한 성량과 감미로운 음색, 감정 처리와 더불어 흔들림 없는 라이브를 선보이고 있다. 그는 앞선 그룹 배틀 평가에서도 엑소(EXO)의 ‘콜미베이비(Call Me Baby)’ 조의 메인보컬로 활약했던 실력파 연습생이다.

◆ 김동현(브랜뉴뮤직)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김동현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김동현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김동현은 원래 보컬 연습생이나 포지션 평가에서 지코의 ‘보이즈 앤 걸즈(Boys And Girls)’로 랩에 도전했다. 그러나 방송에는 메인 래퍼 임영민(브랜뉴뮤직)이 부족한 실력의 김동빈(키위미디어그룹)을 이끌어주는 내용이 주가 돼 빛 보지 못했다. 직캠 속 김동현은 보컬 멤버임에도 한 차례의 실수 없이 제 몫을 다했다. 보컬로서 곡의 후렴구 멜로디 부분까지 발랄하게 소화하며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다. 김동현에 대해 신유미 보컬트레이너는 “가진 게 많은 데 비해 발휘되지 못한 것 같다”고 평했다.

◆ 여환웅(RBW)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여환웅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여환웅 직캠 / 사진제공=네이버TV

여환웅은 댄스 포지션으로 플로 리다의 ‘라이트 라운드(Right Round)’로 경연에 나섰다. 그러나 방송에는 안무 창작을 이끈 리더 홍은기(메이크스타)와 센터에 대한 강한 의욕을 보인 주학년(크래커엔터테인먼트)의 갈등만 그려져 여환웅 외 연습생들은 주목받지 못했다. 그 중 여환웅의 실력은 직캠으로 드러냈다. 직캠 속 여환웅은 센터 위치에 주로 서며 능청스러운 표정 연기와 각 잡힌 안무 소화력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