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박재정, 가요계 新舊 발라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월간  윤종신' 5월호 '여권' 재킷 이미지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월간 윤종신’ 5월호 ‘여권’ 재킷 이미지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5월호 ‘여권’이 19일 정오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여권’은 윤종신이 작사하고, 윤종신, 이근호가 작곡한 발라드로, 가수 박재정이 노래했다. 윤종신이 작사한 곡 가운데 ‘출국’, ‘도착’에 이은 ‘비행기 연작’이다.

5월호 제목이자 가사에 중요한 소재로 나오는 ‘여권’은 지난 사랑에 대한 그리움을 촉발하는 오브제이다. 화자는 그녀의 흔적을 지우기 위해 여권 지갑까지 버렸지만, 여권 안에 가득 찍힌 도장을 보고 도리어 연인의 부재를 여실히 느낀다. 남자는 텅 빈 옆자리를 바라볼 때는 물론 비행기가 흔들릴 때도 온통 헤어진 그녀 생각뿐이다.

가창에 참여한 박재정은 지난해 5월 윤종신이 작사, 작곡한 ‘두 남자’ 이후 1년 만에 신곡을 발표했다.

윤종신은 “발라드는 유행이 없다고 생각한다. 형태는 조금씩 다르겠지만 정서나 정신은 아주 오래전부터 이어져 왔고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박재정은 이러한 발라드의 정수를 꿋꿋하게 지켜가는 동시에 시대에 맞게 새롭게 만들어갈 친구”라고 높이 평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