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라’, 대한민국에서 첫 공개…6월 6일 개봉 확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이라' 2차 포스터 / 사진제공=UPI코리아

‘미이라’ 2차 포스터 / 사진제공=UPI코리아

압도적 다크 액션 블록버스터 ‘미이라’가 마침내 현충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 전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첫 베일이 벗겨지는 것.

영화 ‘미이라’가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오는 6월 6일 현충일 개봉을 확정했다. 이는 6월 9일을 개봉일로 정한 북미를 비롯, 영국·중국 등 주요 국가들보다 3일 빠른 일정이다. 대한민국이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미이라’를 만날 수 있게 된 것.

또한 관람 등급이 15세 이상 관람과로 확정됐다. ‘미이라’ 시리즈에 익숙한 3040 관객들뿐 아니라 1020 관객들까지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미이라’는 수천 년 동안 잠들어 있던 절대적 존재, 미이라 아마네트(소피아 부텔라)를 깨워 의문의 추락 사고를 당하고 죽음에서 부활한 닉(톰 크루즈)이 전세계를 파괴하려는 그녀에 맞서 사투를 벌이는 다크 액션 블록버스터다. 기존 ‘미이라’ 시리즈와는 차원이 다른 리부트 작품으로, 다크 유니버스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