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의 위로, 이번에도 通할까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어반자카파,쇼케이스

‘혼자’로 돌아온 그룹 어반자카파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어반자카파가 신곡으로 돌아왔다. 앞서 내놓은 ‘널 사랑하지 않아’가 큰 인기를 얻은 만큼 이번 신곡 역시 대중들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어반자카파는 19일 오후 4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 발매를 기념하는 쇼케이스를 열었다. 멤버들은 ‘널 사랑하지 않아’를 시작으로 ‘혼자’를 열창했다.

어반자카파는 이날 “오랜만에 내놓는 신곡이라 떨리고 긴장된다”면서도 “순위에 연연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유와 싸이는 이길 수가 없을 것 같다”고 웃었다.

‘혼자’는 모든 것을 혼자 하는 이른바 ‘혼족’을 소재로 한다. 어반자카파 특유의 읊조리는 듯한 창법이 듣는 이들의 마음을 울린다.

어반자카파 조현아,쇼케이스

어반자카파 조현아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무엇보다 이 곡은 멤버 조현아가 작곡부터, 작사 그리고 편곡까지 해냈다. 권순일은 이와 관련해 “1년 동안 재녹음을 거쳤다. (조) 현아가 계속해서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해서 오랫동안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조현아는 “옆에서 부르는 듯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작해 1년 동안 녹음을 이어갔다”며 “이어폰을 끼고 들으면 옆에서 노래하는 것 같은 느낌이 날 것”이라고 귀띔했다.

어반자카파는 ‘혼자’로 음악 방송 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멤버들은 “이번에는 방송 활동을 한다”고 입을 모았다. 조현아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시작으로 MBC ‘쇼!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등 다양한 음악 방송 무대에 오른다”고 설명했다. 다만 기간은 단 일주일이다.

앞서 발매한 ‘널 사랑하지 않아’와 ‘목요일 밤’으로 큰 성공을 거둔 만큼 부담이 컸던 것도 사실이다. 조현아는 “부담을 떨쳐내기 위해서 당시 지나치게 기뻐하지 않았다. 다음 음반을 낼 때 힘들어질까 봐 일부러 덤덤하게, 덜 즐겼다”고 회상했다. 또 “다음 음반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 더 신중하게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솔직한 가사로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린 ‘널 사랑하지 않아’에 이어 ‘혼자’로도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권순일은 “여름이 다가오기 때문에 신나는 곡들이 많이 나오고 있지만, ‘널 사랑하지 않아’도 여름에 발표했다. 외로운 감성은 계절과 무관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용인 역시 “많은 이들이 혼자 하는 일이 많기 때문에 공감해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힘을 실었다.

어반자카파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혼자’를 발표한다. 이어 6 ㅣ30분 반포 한강공원 세빛섬 야외무대에서 공연을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