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행진” 신혜선, ‘비밀의 숲’에서도 通할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사진=tvN

화제작을 만나는 배우 신혜선의 남다른 촉은 ‘비밀의 숲’에서도 통할까.

오는 6월10일 첫 방송될 tvN 새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는 신혜선이 명문가 출신의 자존심 세고 도도한 수습 검사 영은수 역을 맡았다.

신혜선은 ‘비밀의 숲’을 통해 연기 변신에 나설 예정이라고. 그는 “이전 역할들이 사랑스럽고 감정이 풍부했다면, 은수는 감정 변화가 크지 않은 인물이다”라며 “신입이기 때문에 겉으로 보기엔 열의가 넘치고 조금은 어설퍼 보이지만, 내면엔 욕망과 목적, 그리고 비밀이 있는 인물이다”라고 은수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딱딱한 말투와 전체적으로 풍기는 검사다운 분위기에 신경을 많이 썼다”라며 캐릭터 변화에 임한 그간의 노력을 이야기했다.

무엇보다도 신혜선은 좋은 선배 배우들과 연기할 수 있는 현장이 좋았다고. 그는 “조승우 선배님이 촬영장 분위기는 물론, 연기 리액션의 중심을 잘 잡아주셨다. 유재명, 이준혁 선배님 역시 워낙 잘 리드해주셔서, ‘여기서 잘 따라가기만 하면 중박 이상은 나오겠다’고 생각했다”며 함께 한 선배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비밀의 숲’에 대한 자부심도 드러냈다. 신혜선은 “1회를 보면 마지막회까지 꼭 봐야하고, 보게 될 드라마다. 팽팽한 긴장감을 놓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라며 “연기하는 배우들도 흥미진진하게 대본을 봤다. 시청자분들도 재미있는 긴장감을 함께 느껴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비밀의 숲’은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외톨이 검사 황시목(조승우)이, 정의롭고 따뜻한 형사 한여진(배두나)과 함께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과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내부 비밀 추적 드라마다. 오는 6월 10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