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가 기대되는 이유 #김희선 #케미 #4박5일(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섬총사'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 사진제공=CJ E&M

“이 호흡, 색다르다.”

베테랑 강호동·예능초보 김희선·한류스타 정용화가 뭉쳤다. 이들의 섬 생활기가 궁금하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는 올리브TV ‘섬총사’ 제작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자리엔 CJ E&M으로 이적한 후 첫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박상혁 CP와 연출을 맡은 한리나 PD가 참석해 ‘섬총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섬총사’는 강호동·김희선·정용화가 섬 마을 주민의 집에서 주민과 함께 생활하며 취향대로 살아보는 섬 생활기다. 박상혁 CP는 “완전히 새로운 포맷이라곤 말할 수 없지만 분명 차이점이 있다. 세 사람이 각각 다른 집에서 거주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마을 사람들과의 소통이 프로그램을 이끄는 주된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섬총사’는 섬에서 생활한다는 점에서 ‘삼시세끼’와 비교가 됐다. 이에 대해 박 CP는 “우리 MC들은 요리를 전혀 못 한다. 다를 수밖에 없다”고 재치 있게 답했다.

특히 ‘섬총사’는 한 섬에서 4박5일 동안 촬영을 한다. 이에 대해 박 CP는 “1박2일 촬영을 하는 것보다 더 다양한 걸 담을 수 있다. 짧은 기간 동안 촬영을 하려면 연기자들도 분량을 생각할 수밖에 없는데, 촬영 기간이 길다보니 자연스러운 모습들이 나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섬총사'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 사진제공=CJ E&M

‘섬총사’가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데는 출연자들의 존재감이 컸다. 박 CP는 “강호동 씨와 함께 프로그램을 만들고자 오래 준비를 했다. 섬에서 새로운 걸 만들어보자는 의견이 나왔고, 이후 강호동 씨가 하루에도 열 명씩 출연자들을 추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선 씨가 정말 출연을 할지 몰랐다. 여배우라 걱정을 했다. 첫 촬영에서 단수가 됐는데 집에 간다고 할까봐 불안했다. 그런데 너무 즐거워하고 털털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또 막내 정용화에 대해서는 “제2의 이승기를 기대했다. 똑똑한 동생의 역할을 해주길 바랐다. 실제로 보니 허당이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톱스타들은 섬에서 뭘 하고 지낼까. 강호동은 정용화에게 기타를 배우고 김희선은 목공예를 즐기며 반전 매력을 뽐낸다고. 박 CP는 “강호동이 어린 나이에 데뷔를 해서 어른의 삶을 살았다고 하더라. 운동하고 방송만 해서 또래 친구들이 만화를 보고 기타를 치던 게 부러웠다고 했다. 그래서 섬에 기타도 가져왔다. 섬에서 나갈 땐 얼추 한 곡을 치더라”라고 귀띔했다.

게스트도 참여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박 CP는 “매 촬영마다 게스트가 올 것 같다. 하지만 형식은 열려있다. 게스트가 많이 올 수도 있고, 2기 멤버들이 있을 수도 있다. 시청자들에게 첫 선을 보인 이후 더 구체적인 방향을 잡아갈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섬총사’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와 동시간대 시청률 경쟁을 하게 됐다. 박 CP는 “어마어마한 결과가 안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좋은 사람들과 좋은 곳에 가서 좋은 이야기를 담아 잘 전달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본적 없는 콤비의 색다른 이야기가 담긴 ‘섬총사’는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올리브TV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섬총사'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 사진제공=CJ E&M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