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CP “정용화, 제2의 이승기 기대했는데…” 폭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섬총사' 정용화 스틸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정용화 스틸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박상혁 CP가 “정용화를 제2의 이승기로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올리브TV ‘섬총사’ 제작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박상혁 CP는 막내로 정용화를 캐스팅한 것에 대해 “제2의 이승기를 기대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박 CP는 “똑똑한 동생의 이미지를 생각했는데 아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정용화를 향해 “바보”라고 놀리는 강호동과 김희선의 모습이 공개됐다.

박 CP는 “녹화를 해보니 정용화와 강호동의 케미가 정말 재미있었다. 이전엔 강호동이 이수근, 은지원, 김종민 등과 케미를 뽐냈었는데 그들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이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섬총사’는 강호동·김희선·정용화가 섬 마을 주민의 집에서 주민과 함께 생활하며 취향대로 살아보는 섬 생활기다.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올리브TV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