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샤이니 키 “예명 쓰는 이유? 굳이 바꿀 필요 없다고 생각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샤이니 키,파수꾼

샤이니 키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샤이니 키가 캐릭터를 위해 준비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샤이니 키는 19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샤이니 키는 “극 중 천재해커 역을 맡아서 키보드 치는 게 어색해 보이지 않게 연습을 많이 했다”며 “그리고 스케이트도 처음으로 타 봤다”고 밝혔다.

이어 키는 “처음에는 서 있는 것도 힘들었는데 점점 스케이트의 매력에 빠졌다. 극 중 캐릭터 설정과도 잘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키는 본명이 아닌 예명을 쓰는 이유에 대해 “샤이니 키로 쌓은 커리어가 있고, 이름이 주는 느낌을 굳이 바꿀 필요 없다는 생각을 했다”며 “모든 연예 활동을 샤이니 키로 하고 있기 때문에 안 바꾸고 활동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