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박상혁 CP “첫 촬영에 단수…김희선 집에 갈까봐 불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섬총사' 김희선 스틸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김희선 스틸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박상혁 CP가 김희선을 캐스팅한 이유를 설명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올리브TV ‘섬총사’ 제작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박상혁 CP는 “강호동 씨가 ‘아는 형님’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희선 씨와 내기를 했고 이긴 적이 있다. 강호동 씨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MC로 함께 하기로 약속했다더라. 그래도 진짜 할지 몰랐다”며 입을 열었다.

박 CP는 “여배우라 적응을 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 첫 녹화에서 갑자기 단수가 됐고, 집에 간다고 할까봐 불안했다. 다른 힘든 건 참아도 여배우가 씻을 수 없는 상황이 되면 힘드니까”라고 회상했다. 그는 “그런데 너무 즐거워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또 박 CP는 “김희선 씨가 요리는 못 하던데, 목공에 재주가 있더라. 나무를 주워서 드릴을 이용해 뭔가를 잘 만들었다”라고 말해 ‘섬총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섬총사’는 강호동·김희선·정용화가 섬 마을 주민의 집에서 주민과 함께 생활하며 취향대로 살아보는 섬 생활기다.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올리브TV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