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박상혁 CP “‘삼시세끼’와 다른 점? 요리를 전혀 못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섬총사'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섬총사’ 박상혁 CP가 ‘삼시세끼’와 다른 점을 설명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올리브TV ‘섬총사’ 제작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섬총사’는 섬에서 생활하는 이야기를 담는다는 점에서 ‘삼시세끼’와 비교가 됐다. 이에 대해 박상혁 CP는 “포멧이 완전히 새롭다고는 할 수 없지만, MC들이 각각 다른 집에서 지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을 거다. 마을 사람들과의 소통이 주된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의 MC들은 요리를 전혀 못 한다. ‘삼시세끼’랑 다를 수밖에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섬총사’는 강호동·김희선·정용화가 섬 마을 주민의 집에서 주민과 함께 생활하며 취향대로 살아보는 섬 생활기다.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올리브TV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