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 “국세청에서도 채무자 옷·신발 압류 안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미운우리새끼' 이상민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이상민 / 사진제공=SBS

이상민이 즉석 옷 경매를 진행했다.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오는 21일 이상민의 새 집에서 절친들과 함께한 집들이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이상민의 집을 방문한 홍석천이 이상민의 옷장을 보고 옷을 탐내자, 이상민이 즉석에서 아이디어를 내어 경매를 시작했다.

이상민은 전성기 시절부터 20년을 함께 해온 다양한 옷가지와 물건들을 내놓았다. 그 중에서도 가장 주목을 받은 물건은 2000년대 초반에 600만원을 주고 구입했던 명품 ‘고급 턱시도’였다. 이상민은 “이 옷은 잘 나가던 시절, 파티에 갈 때 입었던 옷”이라며 화려했던 시절의 후일담을 밝혔다.

이어 이상민은 최근 룰라 공연에서 입은 은색 재킷을 경매에 내놓으며 “이 옷은 무대 용이다. 요즘 무대에 올라가면 혼자 룰라 남자 파트 3인분의 역할을 다 해야 한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이때 민경훈이 “근데 그 옷 입으면 번개 맞을 것 같다”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이상민은 “국세청에서 압류를 당하더라도, 채무자의 기본적인 생활을 위해 옷과 신발은 압류하지 않는다.”며 재산압류에 관한 지식을 전하기도 했다.

이상민의 즉석 경매 현장은 오는 21일 오후 9시 1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밝혀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