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잔→긴장, ‘추리의 여왕’ 신현빈의 美친 감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 신현빈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 신현빈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 신현빈의 섬세한 연기가 눈길을 끈다.

신현빈은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에서 정지원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14회에서 정지원은 장도장(양익준)을 만나기 위해 지하 주차장을 찾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운전자 미상의 차량이 그녀를 향해 그대로 돌진한 것. 해당 장면에서 신현빈은 상황의 두려움을 호흡과 표정으로 그대로 전달해 긴장감을 배가했다.

이후 하완승(권상우)과 만난 장면에서는 두려움과 체념의 감정을 모두 보여주며 몰입도를 높였다. 마지막 선물이라며 그에게 유설옥(최강희) 부모님 사건 수사자료를 넘긴 정지원은 어딘가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모든 것은 처음부터 설계되어있었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며 “제발 그 사건에서 손 떼”라고 설득했고 모든 상황을 “이해가 안되면 그냥 외워”라고 까지 말해 그 진상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졌다.

뿐만 아니라, 변호사 사무실을 정리하며 야망을 접고 그와의 결혼도 포기한 정지원은 담담히 이 사실을 인정하기도.

한편 신현빈이 열연 중인 ‘추리의 여왕’은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앞두고 있으며, 이에 신현빈이 마지막까지 보여줄 활약에 대한 기대가 모아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