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김종진, 상추쌈 먹방 ‘최고의 1분’ 등극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 캡쳐

/사진=SBS ‘백년손님’ 방송 캡쳐

김종진의 상추쌈 먹방이 ‘백년손님’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1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8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시청률은 평균 7%, 최고 7.7%(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목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백년손님’은 마라도 사위 박형일과 해녀 장모 박순자, 김종진과 장모 최봉옥, 전남 신안 자은도의 욕지마을 염전으로 가게 된 최종화 씨의 이야기로 꾸며졌다.

스튜디오에는 개그맨 이봉원과 배우 송서연, 이승신과 애청자 특집으로 ‘염전 친정으로 남편을 보내고 싶다’고 사연을 신청한 최종화 씨의 아내 안나영 씨가 출연했다.

자은도 처가로 강제 소환된 최종화 씨는 늘 대접만 받던 처가에서 1만 3천 평 염전일을 하게 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씨암탉 백숙, 돔 구이, 전어무침, 바위옷 무침 등 떡 벌어지는 전라도 밥상으로 사위를 반기는 장모부터 무뚝뚝하고 터프한 장인, 눈치 없는 사위까지 세 사람의 ‘콤보’ 조합이 다음 주를 기대케 했다.

한편 이 날 방송 최고 시청률은 김종진이 차지했다. 김종진은 처가 현관에서부터 미세먼지와 황사에 대한 일장 연설을 늘어놓는 등 이 날도 어김없이 ‘프로불편러 사위’의 포스를 풍겼다. 장모는 김종진의 잔소리를 피하고자 사위를 재우려 갖은 노력을 했다.

장모는 갈비찜, 청국장 등 푸짐한 음식을 대접하며 졸음을 유도한다는 상추를 식탁 한 가득 준비했다. 잠을 재우고 싶어하는 장모의 속 마음도 모른 채 입안 가득 쌈을 먹는 김종진의 ‘상추쌈 먹방’ 장면은 이 날 최고 시청률인 7.7%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