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천왕’, 키즈식객단 등장…김준현 ‘선지모닝버거’ 준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백종원의 3대천왕' / 사진제공=SBS

‘백종원의 3대천왕’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에 ’키즈 식객단‘이 출동한다.

‘백종원의 3대천왕’은 19일 전 국민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새로운 코너를 선보인다.

새로운 프로젝트는 서로 다른 연령의 세대별 식객단을 초청해 음식에 대한 냉정하고 솔직한 맛 평가를 들어보기 위해 마련됐다. 첫 주인공은 7-8살의 나이대로 구성된 ‘키즈식객단’ 이다. 이에 MC 김준현과 이시영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키즈식객단’을 사로잡을 ‘아재입맛 음식’을 만들었다.

김준현은 대표적인 ‘아재 음식’ 중 하나인 선지를 이용해서 일명 ‘선지모닝버거’ 를 만들었다. 피가 뚝뚝 떨어지는 선지를 직접 손으로 으깨서 패티를 만들고 버터에 굽는 등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눈높이 요리’를 시도했다.

이시영은 양념 치킨에 착안해서 ‘무뼈 닭발’을 튀겨 달콤한 양념에 버무려내는 일명 ‘양념닭발튀김’ 을 만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트와이스는 “탕수육 같다”, “진짜 맛있겠다”며 좋은 평가를 내렸다.

이어 이들의 요리는 ‘키즈 식객단’에게 재료 공개를 하지 않은 채 전해졌는데, 어린이들은 음식이 공개되자마자 “우웩”이라며 강한 거부반응을 일으키거나, “먹기 싫다”며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기존의 어른들과는 전혀 다른 솔직한 반응에 MC들은 당황했고, 급기야 ‘키즈 식객단’은 먹방을 거부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한 어린이는 김준현이 만든 ‘선지모닝버거’ 의 재료가 ‘소의 피’ 라는 사실이 공개되자,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내가 엄청난 걸 먹었어”라고 덧붙여 ‘키즈 식객단’의 만만치 않은 평가를 예고했다.

‘키즈 식객단’과 함께하는 ‘백종원의 3대 천왕’은 19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