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주원 “첫 사극, 적응하는데 시간 꽤 걸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엽기적인 그녀’ 주원이 데뷔 후 첫 사극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 측은 19일 남자 주인공 주원의 스틸과 함께 첫 사극에 출연하는 그의 소감을 전했다.

‘엽기적인 그녀’는 주원의 첫 번째 사극 작품이기에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시청률의 사나이로 통하게 된 주원은 첫 사극 출연 결심에 대해 “사극이라는 장르 속에서 견우와 그녀처럼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주고받는 액션과 리액션을 통해 시청자에게 새로운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주원은 “초반에 갓이 시야를 가려서 행동에 제약을 주기도 했다. 갓을 쓴 상태에서 동선과 감정 표현, 대사까지 완벽하게 하려니 적응하는데 꽤 시간이 걸리는 의외의 복병이 있었다”며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만났다고 말했다.

더불어 “새삼 사극을 많이 해 오신 선배님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연기를 위해 세심한 부분까지 고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첫 사극부터 완벽한 한복자태는 물론, 디테일한 연기까지 살피며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는 믿고 보는 배우 주원이 이번에는 어떤 신드롬을 일으킬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엽기적인 그녀’는 오는 29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