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허준호, 김명수 죽이고 유승호와 ‘피의 대결’ 예고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군주' 방송화면

사진=MBC ‘군주’ 방송화면

‘군주’ 유승호가 엘과 신분을 바꿨다.

18일 방송된 MBC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에서는 세자 이선(유승호)과 천민 이선(엘)이

이날 한가은(김소현)의 부친 한규호(전노민)가 세자의 모습으로 나타난 이청운(신현수)에 의해 참형 당했다. 이에 한가은은 오열하다가 쓰러졌고 세자 이선(유승호)은 충격에 휩싸였다.

천민 이선(엘)은 세자를 위로하며 “저하께서 하신 일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세자는 “다 내 잘못이다. 정말 미안하구나. 나 같은 놈이 세자라 정말 미안하다”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어 이선은 세자를 돕기 위한 방법을 찾아가 자신이 세자와 신분을 바꿔 살기로 결심했다. 세자는 반대하는 왕(김명수)를 설득한 뒤 편수호의 수장 대목(허준호)을 찾아갔다.

세자는 대목에게 “그대의 조언을 듣고 싶어서 왔소”라고 말했고, 대목은 “자고로 임금에게는 충신이 필요한 법입니다 신봉을 삼을 만한 사람을 택하여 그에게 조정을 맡기 싶시오”라고 조언했다. 이에 세자는 “내 유념하리다”라고 의미심장한 답변을 건넸다.

한편, 한가은을 찾아간 세자는 “해야할 말이 많은데 가은아 이 달을 기다리는 해처럼 나도 언제나 너와 함께할 것이야 네가 저 달 처럼 잘 보이지 않아도. 어떤 모습으로 변해있어도 내가 너를 지킬 것이야”라고 고백했다.

이후 세자는 천민 이선에게 자신의 버릇과 습관, 걷는 방법들을 세세히 알려주기 시작했다. 세자는 이선에게 “너 자신을 숨기고 사는 게 외로울 것이야”라고 말했고, 이선은 “제가 저하를 믿듯 저하도 저를 믿어주십시오”라고 부탁했다.

왕은 천민 이선을 편수회 입단식에 보냈고, 대목(허준호)은 천민 이선이 가짜 세자라는 사실을 눈치채고 왕이 있는 곳으로 쳐들어갔다. 왕은 세자 이선을 지키려다 대목에게 죽음을 당했고, 영빈 이씨(최지나) 역시 독살당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