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서장훈 매니저 조배현 “피해 갈까봐 처음에는 출연 거절했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잡스' 방송화면

사진=JTBC ‘잡스’ 방송화면

서장훈 매니저 조배현이 ‘잡스’ 출연 소감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JTBC 밥벌이 연구소 ‘잡스’에서는 열 번째 직업 연구 대상으로 매니저를 집중 분석했다.

이날 방송에는 서장훈, 한은정, 유재환과 그들의 매니저가 출연했다. 서장훈 매니저 조배현은 출연 소감을 묻자 “처음에는 완강히 거절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말실수를 했다가 담당 연예인에게 피해가 갈까봐 조심스러웠다”고 덧붙였다. 이에 서장훈은 “나한테는 살짝 나가고 싶다고 했었는데”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